아빠는 캠핑 중

오프라인 구매처


온라인 구매처

  |     |     |  


미리보기


책 소개

201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401호 욕할매』로 등단한 심진규 작가의 세 번째 책입니다. 단편 동화 7편과 중편 동화 1편은 엮어 한 권의 책으로 만들었습니다.

아주 작은 소리에도 올라와 꾸지람을 하는 아래층 할머니와 동현이와의 갈등을 다룬 『401호 욕할매』, 쌍용자동차 파업사태를 모티브로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아빠는 캠핑 중』, 불법체류자의 현실을 다룬 『깜 아저씨』, 할머니와 단 둘이 사는 영호의 이야기를 다룬 『할머니의 치맛바람』, 장애인 엄마를 둔 은정이의 이야기를 다룬 『할머니의 수제비』, 잃어버린 실내화를 찾는 아이들의 이야기 『실내화를 찾습니다』, 할머니와 단 둘이 사는 소위 말하는 문제아인 영진이의 이야기를 다룬 『엄마 사진』, 스마트폰이 갖고 싶어 시험지를 몰래 고친 은진이의 갈등을 다룬 『아무도 모를 거야가 있습니다.


저자 소개

심진규

어릴 적 놀러 갔던 친구 집에 세계문학 전집이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어요. 우리 집에는 책이 정말 없었거든요. 친구가 정말 부러웠어요. 부러운 마음이 뿌뚤어져 그 후로 책을 멀리하고 지냈어요. 책이라곤 교과서 이외에는 쳐다도 안 봤어요. 선생이 된 후 아이들에게 방학숙제로 권장도서 목록을 나눠주며 “방학 동안 책을 열심히 읽어야 해요.”라고 말하는데 너무 부끄러웠어요. 권장도서 목록 중에 제가 읽어본 책이 한 권도 없더라고요. 그 날 이후, 동화책을 읽기 시작했어요. 너무 재미있더라고요. 그러다보니 쓰고 싶어졌어요. 어떻게 하면 반 아이들과 친구가 될 수 있을지 고민하는 중입니다.
201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401호 욕할매’가 당선되었어요. 대학원을 졸업한 동료 선생님들과 함께 쓴 책 『공감 정복 6단계』, 장편동화 『조직의 쓴맛』이 있어요.


배선영(그림)

교과서 남은 자투리 공간에 낙서하는 것을 즐겨했어요. 낙서한 것이 사람이 되고, 사람들이 모여 새로운 공간이 만들어지는 것이 여전히 신기하고 재미있어요. 여러 가지 색으로 그리는 아름다운 교실과 세상을 꿈꾸고 있어요. 그린 책으로는 『조직의 쓴맛』이 있어요.


목차

아빠는 캠핑 중
깜 아저씨
401호 욕할매
할머니의 치맛바람
할머니의 수제비
실내화를 찾습니다
엄마사진
아무도 모를 거야


책 속으로

“채은아, 네 생각은 어때? 아빠가 나쁜 일 하시는 것 같아?”
나는 고개를 가로 저었다. 아빠는 나쁜 일을 할 사람이 절대 아니다.
“아빠는 옳은 일을 하시는 거야. 회사를 살리기 위해 애쓰고 계신 거야.”
“그런데 사람들은…….”
“자기와 생각이 다르면 그렇게 말 하고 보는 사람들이 있어. 다른 것을 보고 틀리다고 이야기 하는 사람들이 있어. 엄마는 아빠 믿어. 아빠는 지금 옳은 일을 하고 계신 거야. 채은이도 아빠 믿지?”

- 아빠는 캠핑 중 中 -


출판사 리뷰

흔히 동화라고 하면 아이들에게 아름다운 세상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이른바 ‘동심천사주의’이다. 그러나 아이들도 사회에 대해 알아야 한다. 그리고 자신보다 여건이 안 좋은 이웃의 이야기를 읽으며, 그 사람들과 어울려 살아가는 방법을 찾도록 동화가 도와주어야 한다.

201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401호 욕할매’로 등단한 심진규 작가의 새로운 작품 『아빠는 캠핑 중』은 아이들이 사회의 포장된 아름다움이 아닌 진짜 사회를 느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제는 사회의 불평등함과 부조리를 애써 눈을 가려 외면할 것이 아니라, 진실과 마주할 용기가 필요하지 않을까.